Q&A

[안과] 내 눈에 날파리가 날라다니는 듯한 비분증이란?

작성자
에스제이코어
작성일
2020-08-27 11:09
조회
47
*나이에 따른 변화나 여러 가지 안과질환에 의해 유리체 내에 혼탁이 생기면,
망막에 그림자를 드리워서 우리가 마치 눈앞에 뭔가가 떠다니는 것처럼 느끼게 됩니다.
이것을 비문증이라고 하며 날파리가 날아다니는 것처럼 보인다고 하여 날파리증이라고도 합니다.


그렇다면 예방하기 위한 생활습관은?

비타민, 미네랄이 풍부한 음식 섭취
->눈에 좋은 영양분은 비타민 A이다. 따라서 비타민 A가 풍부한 블루베리, 딸기, 과일 등을 섭취해주면 여러 가지 안질환을 예방 할 수 있다고 한다.
또한 당근, 결명자, 계란 노른자 등의 음식에도 눈에 좋은 비타민, 미네랄 등이 많이 들어있다고 하니
균형적인 영양섭취로 안구건조증은 물론 눈 보호를 위해 노력해야 한다.
  • 컴퓨터 사용 시 휴식 ->장시간 컴퓨터를 사용할 때 컴퓨터에서 나오는 빛이나 열로 인해 눈의 건조나 산화를 진행시킨다고 한다.
    PC를 사용할 때는 중간중간 5분에서 10분 정도 쉬면서 눈을 감거나 먼 곳을 응시하는 등 눈의 피로를 풀어주는 것이 좋다.
    더불어 수분을 균형적으로 섭취하여 눈 건강과 안구건조증을 예방하도록 해야 한다.
  • 눈 주변 근육을 풀어준다 ->대부분의 비문증 증상은 유리체의 노화 과정에서 생기기 때문에 노화가 어느 정도 진행되고 유리체가 안정되면 크기도 작아지고
    보이는 빈도도 줄어 들게 된다.
    처음 증상 발생 후 6개월 정도 지나면 70~80% 정도 증상이 완화된다고 하니 눈 주변의 근육을 부드럽게 마사지 해주고 따뜻한 찜질을 해주는 습관을 들이도록 한다.
  • 스마트폰 사용자제 ->스마트폰의 작은 화면을 장시간 들여다보거나 집중할 경우 눈을 깜빡이는 횟수가 평소보다 줄어들어 눈이 건조해지는 환경이 조성되고,
    안구 건조증이나 비문증 등의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이런 안 질환을 예방하려면 스마트폰 사용을 자제하고 장시간 사용한 뒤에는 20분 정도 휴식을 취하고
    눈 깜박임 운동을 하며 눈을 보호하는 것이 좋다.
  • 렌즈대신 안경 착용 ->눈에 자극을 줄 수 있는 진한 눈화장도 자제하는 것이 좋지만, 콘택트렌즈나 하드렌즈 대신 안경을 주로 착용하는 것도 안질환을 예방하는 좋은 방법이다.
    또한 자외선에 오래 노출될 경우에도 눈의 산화를 진행시켜 피로도가 높을 수 있기 때문에 잦은 야외 활동을
    할 때에는 선글라스를 착용하는 습관을 가지는 것이 좋다.
더 궁금한점이 있으시면 언제든 채널톡 또는 카카오톡 상담을 이용해주세요.^^